afds
1234
고객지원

공지사항

2014.01.27 아사히 신문 칼럼 천성인어(天声人語)
번호 : 27
[ 작성자 : (관리자) ]
もとの辞書貧乏神いてみると意外意味にでくわすつはよくられるとおり貧乏にさせるというのことそして相撲十両筆頭力士とある関取といえば々しさがなのにはて?。

 사전으로 빈보가미(貧乏神)을 찾아보니, 의외의 뜻과 맞닥뜨렸다. 그 중 하나는 잘 알려져 있듯이, 사람을 궁핍하게 만드는 신의 의미다. 그 다음 두 번째는 스모에서 주우료(十両: 씨름꾼의 계급의 하나로, 마쿠우치(幕内)와 마쿠시타(幕下)의 사이)의 필두 씨름꾼을 칭하는 의미라고 한다. 세키토리(関取)라면 복스러움이 묻어나거늘, 왜일까?

 

 別辞書には給金十両でありながら幕内力士ともまされるから説明があるさらにこの地位入幕十両落ちはまっぴらなにはさまれるちたい気迫がひとしおの相手連日組まされるからでもあるらしいと調べてわかった

 다른 사전에는, 급금(給金)은 주우료(十両)급이면서, 마쿠우치(幕内) 씨름꾼과도 대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는 부연설명이 있다. 게다가 이 지위는, 밑에는 마쿠우치(幕内) 계급으로 승진하려는 자, 위에는 주우료(十両) 계급으로 떨어지는 데 질려버린 자들의 사이에 위치한다. 이기고 싶다는 기개가 한층 더 높은 상대방과 연일 끼어있기 때문이기도 하다는 것을, 조사하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엔도쇼타(遠藤 聖大)

 

 幕内人気者遠藤貧乏神になぞらえるのは失礼給金はともかくかしてやろうという相手気迫一身けつつの初場所15日間だったろうそこでの11まずは角界のホープのじない

마쿠우치(幕内)의 인기스타, 엔도 쇼타(遠藤 聖大)를 빈보가미(貧乏神)에 비하는 것은 실례일까. 급금(給金)은 둘째 치고, ‘이겨버리고야 말겠다!’는 마음으로 상대방의 기개에 정면으로 맞섰던 하츠바쇼(初場所: 매년 1월에 일본 씨름 협회가 주최하는 공식 씨름 대회)15일간이었을 것이다. 본 대회에서의 114패라는 결과는, 일단 씨름 세계의 유망주로써의 이름을 욕되게 하지 않았다.

 

 相撲取りには何処どこ

작성일 : 2014/01/27
목록버튼 by schoolnara
본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회원은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등록번호, 휴대폰번호,집주소,혈액형,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afdsdsffds